KDI, ‘경기 둔화’ 공식적으로 인정

수출은 잘되지만 내수·투자는 동반 부진

기사입력 : 2018-11-08 13:09 (최종수정 2018-11-08 14: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개발연구원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전반적인 경기가 둔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화했다.

8월까지는 경기 ‘개선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가, 9∼10월 ‘개선추세’라는 말을 생략하더니 이달 들어 경기 ‘둔화 국면’임을 공식화한 것이다.

KDI는 8일 ‘KDI 경제동향’에서 “우리 경제는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으나,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는 다소 둔화된 상황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진단했다.

KDI는 수출의 경우, 10월에는 조업일수 증가에 따라 큰 폭으로 확대됐지만 전반적인 흐름은 완만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의 경우도, “추석 연휴 이동으로 소매판매 증가 폭이 크게 축소된 가운데, 전반적인 소비의 개선흐름도 완만해지고 있다”고 했다.

투자도 “설비투자와 건설투자의 부진이 지속하면서 비교적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KDI는 8월까지만 해도 완만해지고 있지만, 경기의 개선추세는 이어지고 있다고 했었다.

그랬다가 9월에는 ‘개선추세’라는 말을 삭제하면서 빠르게 하락할 위험은 크지 않다고 하더니, 이번에는 전반적인 경기가 다소 둔화된 상황에 있다고 밝힌 것이다.

한편 KDI는 세계 경제가 미국을 제외한 주요국에서 경기개선 흐름이 점차 완만해지고 있다며 미국 등 주요 선진국의 성장세가 견고하지 못한 가운데 대부분의 신흥국 성장률도 기존전망보다 낮은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