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경남지역 소상공인 지원' 위해 소매걷어부쳐

기사입력 : 2018-11-08 12: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사진 오른쪽)가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경남은행.
[글로벌이코노믹 전안나 기자]
경남지역 소상공인들이 지역 내 은행 등을 통해 보다 경쟁력있는 지원 업무를 받을 전망이다.

8일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의 경영 안정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구철회)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협약보증과 대출 취급을 통해 자금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협약보증의 재원으로 지난 4월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15억원에 이어 추가로 10억원을 특별 출연한다.

또, 경남신용보증재단은 BNK경남은행이 추천한 소상공인에 특별출연금 10억원의 15배인 150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보증료율을 최대 0.2%p 감면해준다는 계획이다.

황윤철 은행장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경영난을 극복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유동성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 지역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전안나 기자 jan0206@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