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018 서민금융 박람회'…대출 옥죄기 등 압박과는 다른 행보

기사입력 : 2018-11-08 14:35 (최종수정 2018-11-09 14: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금감원은 8일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은행 및 25개 서민금융 유관기관 등과 ‘2018 서민금융 박람회’를 개최했다. 사진=황이진영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황이진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은행 등 25개 서민금융 유관기관과 '서민금융 박람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의 서민 대출 옥죄기 등 전방위적인 압박으로 인해 이번 행사와는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금감원은 8일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은행 및 25개 서민금융 유관기관 등과 ‘2018 서민금융 박람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람회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참석해 윤석헌 금감원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과 함께 현장에서 개별 상담을 통해 서민금융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또 새희망홀씨‧햇살론 등 정책서민대출, 서민 우대 예‧적금 상품 및 채무조정 뿐만 아니라 사회적금융,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및 임대주택 지원제도 등 다양한 내용으로 현장 상담을 실시했다.

하지만 금융당국의 대출규제 강화와 15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 문제 등 서민 옥죄기에 나서는 모습과는 다른 행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금융당국은 최근 시장을 안정시킨다며 금융사들에게 규제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그동안 은행권이 자율적으로 활용하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가계의 대출 문턱이 한층 높아졌다.

그러나 이러한 규제는 오히려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준다는 분석이다. 각종 규제로 대출 자격요건이 까다로워지면서 중·저신용자들은 불법 사금융으로 손을 벌리거나 서민들만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의 포용성 강화를 통해 서민층의 소득증대를 유도하고 금융회사의 장기적 성장기반도 다져나갈 것을 당부한다"며 "서민금융 상담기능을 강화해 고금리와 과다채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민층의 급박한 사정을 악용한 불법 사금융이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불법 사금융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g-enews.com

황이진영 기자 hjyhjy12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