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경기침체 전망"…피치, 신용등급 '안정적→부정적' 하향 조정

기사입력 : 2018-11-08 10: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신용등급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신흥국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로부터 자금을 빌려왔지만 경기가 침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피치는 7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피치가 이 같이 판단한 데에는 부진한 경제활동과 불확실한 재정 건전화 전망 탓이라고 설명했다.

피치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정부는 2019년 재정 적자 축소 달성과 최근 합의한 국제통화기금(IMF)과의 재협상 프로그램도 재정적 요구를 완전히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망됐다. 하지만 경기 침체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있어 부정적인 위험이 나타날 수 있다고 피치는 진단했다.

특히 피치는 2019년 이후 추가적인 재정 건전화, 경제 회복, 외부의 시장 접근성 복원에 대한 전망이 불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IMF는 지난달 아르헨티나의 경제 안정을 돕기 위해 563억 달러(약 64조3000억 원) 규모의 대기성 차관 대출 계획을 승인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