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4년만에 다시 금융지주 체제로...내년 1월 주식 포괄적 이전

기사입력 : 2018-11-07 21: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우리은행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금융지주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7일 정례회의를 열어 우리은행이 신청한 지주회사 설립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우리은행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금융지주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7일 정례회의를 열어 우리은행이 신청한 지주회사 설립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이 지난 7월 인가를 신청한 지 석달 반 만이다.

이에따라 우리금융지주는 내년 1월 주식의 포괄적 이전을 통해 설립된다. 기존 금융회사의 발행주식 총수를 신설되는 금융지주회사로 이전하고 기존 금융회사의 주주들은 신설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하는 신주를 배정받는 방식이다.

새 지주회사는 우리은행을 포함한 6개 자회사, 우리카드를 비롯한 16개 손자회사, 증손회사 1개(우리카드 해외 자회사)를 거느리게 된다.

금융위는 이날 과점주주인 키움증권과 아이엠엠프라이빗에쿼티의 우리금융지주 주식 한도 초과 보유도 승인했다.

우리은행은 현재 주요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비(非)금융지주 체제로 운영돼 왔다. 지난 2001년 설립된 우리금융지주는 민영화를 진행하며 증권, 보험, 저축은행을 매각한 뒤 2014년 말 해체됐다. 이후 정부의 우리은행 지분을 과점주주 7곳에 매각하면서 민영화에 성공한 2016년 말부터 지주사 전환을 추진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