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고위급 회담 연기에 남북 경협 '빨간불'

기사입력 : 2018-11-07 19: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미 백악관)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되면서 남북 경제협력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철도·도로 착공을 비롯해 남북 간 합의사항 이행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7일 성명을 통해 “이번주 열릴 예정이었던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 관리들과의 회담이 추후로 연기됐다”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회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6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간의 고위급 회담을 8일 뉴욕에서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회담 일정을 밝힌 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회담을 미룬 구체적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국무부는 “(고위급 회담이) 후일에 개최될 것”이라며 “상호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혀 회담 개최는 여전히 유효함을 시사했다.

국무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갈 것을 약속했지만 이번 회담을 발판삼아 남북 간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려던 정부로선 아쉬움이 남게 됐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머문 가운데 남북관계만 앞서갈 수 없어서다.

이 같은 인식을 반영하듯 지난 9월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안들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10월 말로 합의한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나 이산가족 면회소 전면 개보수 등도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9일 국정감사에서 철도 공동조사 지연과 관련 “미국 측과 저희가 부분적으로 약간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정부는 북미 회담을 통해 비핵화에 진전을 보여 향후 철도 사업에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했으나 이는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 공동조사에만 최소 보름 이상 소요돼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 연내 개최는 미뤄질 전망이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