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대한항공, 푸동 노선 항공기 정비 중국에 맡긴다

- 내년 3월부터 中 동방항공기술유한공사에 위탁 정비
- 대한항공 "운항 정비 효율성 높이기 위해 계약 체결"

기사입력 : 2018-11-08 06:00 (최종수정 2018-11-09 14: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한항공이 중국 상하이 노선 항공기 정비 일부를 중국 동방항공기술유한공사(동항기술)에 위탁한다. 사진=대한항공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대한항공이 중국 노선 항공기 정비를 중국 항공기 정비 전문업체에 맡긴다.

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앞으로 중국 푸동 노선 항공기 정비를 중국 동방항공기술유한공사(동항기술)에 위탁하기로 했다.

동방항공그룹 자회사인 동항기술은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정비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모기업 동방항공이 대한항공과 함께 스카이팀 소속으로 항공 동맹(얼라이언스)을 맺어오면서 동항기술과 대한항공의 인연도 자연스럽게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양사는 이번 계약과 관련해 지난 2015년 3월부터 꾸준히 교섭을 진행해 오다 최근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건은 동항기술이 지난달 31일 대한항공으로부터 푸동 노선 항공기 정비 업무를 낙찰받았다고 밝히면서 공개됐다.

대한항공은 자체 항공기 정비시설을 보유했지만 이번 계약을 통해 푸동 노선 운항 기종 정비를 동항기술에 맡기게 된다. 정비 대상은 대한항공 항공기 B737, B747F, B777, A330 등으로 매주 25편씩 정비를 받을 예정이다.

위탁 시행 시기는 내년 3월이 유력하다. 정비 교육부터 국토부 허가 등 관련 절차를 밟아야 해 당장 시행은 힘들다는 분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자체적으로 정비를 진행해왔지만, 운항 정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위탁 정비 계약을 맺었다"면서 "상해에 푸동과 홍차우 2개 노선이 있는데 홍차우는 대한항공에서 직접 정비하고, 푸동 노선만 중국쪽에 위탁한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