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공개(ICO), 사모펀드와 비슷…"IPO보다 사모펀드규제 적용 필요"

기사입력 : 2018-11-07 14: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가상화폐(암호화폐)로 투자금을 유치하는 가상화폐공개(ICO)를 현행 사모펀드와 유사한 형태로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ICO는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를 할 때 가상화폐를 투자받고 발행하려는 토큰을 주는 방식의 자금조달을 뜻한다.

홍기훈 홍익대 교수는 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금융연구원•한국증권학회 공동 정책 '대안 금융 생태계 현황과 과제' 심포지엄에서 ICO의 형태가 기업공개(IPO)나 크라우드펀딩보다는 사모펀드 투자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IPO는 초기 투자자가 대중에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의 기업 소유권을 공개 매각하는 형태다”며 ICO는 검증되지 않은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하기 위해 자본을 조달하고 소유권을 파는 것도 아니다”고 그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홍기훈 교수는 크라우드펀딩과 유사하다는 의견에도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소액투자자가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참여한 뒤 지분 소유자가 되는 크라우드펀딩과 달리 ICO는 소수 투자자가 오프라인 마케팅을 통해 거액을 투자하는 형태로 사모펀드 투자의 모습과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IOC는 사모펀드규제와 비슷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교수는 "ICO 규제는 사모펀드 규제와 비슷한 철학과 형태를 갖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에 대한 충분한 이해도 추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