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진짜 차 필요한 경우 너무 많다”...차량 2부제 그리고 위반시 과태료 10만원 불만 폭발

기사입력 : 2018-11-07 07:10 (최종수정 2018-11-07 07: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7일 서울을 포함 대부분의 수도권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본격 시행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되면 발령한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7400여 개 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를 적용받는다.

서울은 공공기관 주차장 450여 곳을 폐쇄하고, 저감장치를 달지 않은 노후경유차의 운행을 제한한다.

서울시는 “서울에서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 2005년 이전 등록 노후 경유차에 대해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이 전면 금지되며,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고 말했다.

시내 37곳에 설치한 단속 CCTV 80대를 활용해 위반 차량을 잡아낸다.

시민들은 “먼지 날아와도 죽어나는 건 서민” “자영업자 진짜 차 필요한 경우 너무 많다” “트럭 전체 차량 중 2.5톤이상은 100대 중 1대나 될 걸”등 불만을 표시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