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주사 ‘회장-행장 한시적 겸직’ 후 분리 가닥

기사입력 : 2018-11-06 12: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과 손태승 우리은행장.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 시 손태승 현 우리은행장이 지주회장직을 일정 기간 겸임할 것으로 보인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7일 정례회의를 열고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 인가 안건을 심의한다. 금융당국의 지주사 전환 인가 승인은 큰 이변이 없는 이상 거의 확정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주사 전환 이후 정부 지분 매각 계획을 밝혔고, 지배구조에 대한 정부의 의사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우리은행은 당국의 입장이 전달되는 8일 우리은행 이사회 구성원 전원이 참석하는 임시 이사회를 열어 회장·은행장 겸직 후보를 뽑는 절차를 논의한다.

다만 오는 12월 28일 전후로 예정된 연말 주주총회까지 남은 시간이 길지 않아 지주사 전환 안건을 올리려면 최소 이달 말에는 회장직을 역임할 인물이 결정돼야 한다.

이에 따라 이사회 일각에서는 손 행장이 회장을 겸직하고 내년 말 회장을 분리 선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을 지주사 출범 1년간 겸직하고 이후 분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지주사 회장 후보들은 10여 명 내외 정도로, 손 행장을 포함한 우리은행 내외부 인사들이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