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DB손해보험, 자동차 요율인상 기대…업종 탑픽 유지”

기사입력 : 2018-11-06 08: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6일 DB손해보험에 대해 영업이익이 선방했다며 투자의견매수, 목표가 8만8000원을 유지했다.

3Q18P 영업이익 2,234억원(+2.7%, 이하 YoY), 순이익 1,516억원(-4.8%)으로 컨센서스(순이익 1,621억원)는 소폭 하회했으나 당사 추정치(1,539억원)에는 부합했다.

보험영업손실은 518억원으로 17억원 YoY 축소됐다. 자동차 손해율(+4.8%p)과 사업비율(+1.2%p) 상승을 장기손해율 개선(-3.5%p)으로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투자영업이익률은 14bp YoY 하락했으며, 영업단에서는 선방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감익 요인은 영업외 손실이 약 40억원 늘어난 점이다. 휴면보험금 소멸시효가 2년에서 3년으로 확대됨에 따른 준비금 적립 증가가 반영됐다.

4Q18F 영업이익 1,610억원(+11.3%), 순이익 1,095억원(+11.7%)으로 추정된다.

구조적으로 자동차 손해율이 악화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 지난해의 요율 인하 영향으로 경과보험료 증가세는 1Q +7.3%, 2Q +4.2%, 3QP +0.8%로 둔화되고 있다.

반면 상급병실 건강보험 적용, 정비 수가 인상, 사고량 증가로 발생손해액은 1Q +18.3%, 2Q +7.0%, 3QP +6.6%로 보험료 대비 두 배 이상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매출 성장 대비 비용 증가세가 가파르다. 연말 내지는 내년 초 요율 인상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한다는 지적이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Q 준비금 대비 LAT 잉여금 비중이 41%로 뛰어난 자본 적정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2021년까지 가장 편안할 종목이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