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배나온 사람은 그쪽에 있는데"... 냉면 목구멍과 리선권 배 나온 사람에 예산 맡기면 안돼 미묘한 파장

기사입력 : 2018-11-05 06: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DB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배 나온 사람한테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최근 10·4선언 11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방북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에게 독설에 가까운 농담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의장 모습을 보고 초면에 대뜸 '배 나온 사람'이라고 부른 것이다.

리 위원장은 남측 주재로 지난달 10·4선언 11주년 만찬에 참석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 한 원내부대표가 "이 분이 예산을 총괄하는 사람"이라고 김 의장을 소개하자 리 위원장은 “배 나온 사람한테는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는 돌발 발언을 했다.

시민들은 “진짜 배 나온 사람은 그쪽에 있는데” “배나온 사람 발언하고 평양 냉면 목구멍에 들어 갈까”등 뼈있는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