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테크 밋 스타트업' 컨퍼런스 개최

스타트업만의 고민과 문제해결 경험 공유

기사입력 : 2018-11-02 10:54 (최종수정 2018-11-02 14: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투자/지원 프로젝트인 D2 Startup Factory(이하 D2SF)가 기술 스타트업들만의 고민과 경험을 공유하는 ‘Tech Meets Startup’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투자/지원 프로젝트인 D2 Startup Factory(이하 D2SF)가 기술 스타트업들만의 고민과 경험을 공유하는 ‘테크 밋 스타트업’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Tech Meets Startup’는 기술 스타트업만의 고민과 문제해결 경험들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더 큰 성장 기회를 모색하자는 취지 아래 마련한 컨퍼런스다.

이번 컨퍼런스는 기술 스타트업, VC, 지원 기관 관계자들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됐으며,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높은 관심과 생태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 또한 엿볼 수 있었다.

컨퍼런스는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의 오프닝으로 시작됐다. 송 CTO는 “빠르게 커져가는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속 기술 스타트업의 비중은 여전히 낮은 편"이라며 "우수한 핵심 기술을 갖고 있음에도 한정된 자원과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시장 속에서 자금확보, 제품화, 수익모델 구축과 같은 여러가지 현실적 문제들을 겪게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 CTO는 “기술 스타트업의 본질은 ‘기술’로 고객과 시장의 니즈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이라며 “많은 기술 스타트업들의 고민 역시 ‘고객’과 ‘시장’으로부터 시작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기술 창업가와 투자자들의 지지가 없었다면, 오늘같은 기술 스타트업의 장을 만들 수 없었을 것"이라며, "네이버 역시 기술 스타트업 생태계의 일원으로서 더욱 기여하겠다”며 키노트를 마쳤다.

키노트에 이어 진행된 본 세션은 기술개발, 제품화, 자금확보 등 5개 주제 구성된 8개 세션이 진행되었다. 본 세션에서는 13개의 기술 스타트업 관계자 및 투자자들이 연사 또는 패널로 참여해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가한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다른 스타트업들은 어떤 방식으로 상황을 극복해냈는지 궁금해 참여했다”며 “비슷한 고민을 갖고 있는 기술 스타트업으로서, 실마리를 찾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다른 VC 관계자는 “진입장벽이 높은 기술 분야 특성상 이러한 교류의 장을 통해 서로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