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공방 2라운드…증선위 31일 재감리 심의

기사입력 : 2018-10-30 16:11 (최종수정 2018-10-31 09: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가 2라운드에 들어간다.

증권선물위원회는 31일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을 상정해 논의한다.

이날 증권위는 금감원의 재감리 보고를 토대로 31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 다뤌 예정이다.

이번 회의도 앞서 회의와 마찬가지로 조사 부서와 제재 대상자가 동시에 출석해 의견진술을 하는 대심제로 열린다.

금감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 측이 참석한다.

양측의 공방의 핵심은 고의적 분식회계여부다

과거 금감원은 특별감리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결론짓고 증선위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최근 국감에서 윤석헌 감독원장의 발언에 비춰볼 때 금감원이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기존 결론과 이에 따른 중징계 제재 방침을 바꾸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

하지만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맺은 콜옵션 사항의 공시 누락에 고의성이 있었다며 이를 검찰에 고발 조치하면서도 고의분식 회계 부분은 판단을 보류한 채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분식회계를 판단하려면 2015년뿐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 설립 이후인 2012∼2014년의 회계처리에 대해서도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증선위는 이번 심의 과정에서 회사와 감사인에게 충분한 소명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31일 하루만으로 재감리 안건에 대한 결론이 나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