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달러 환율, 1140원대 넘어서… "당분간 민감하게 움직일 것"

기사입력 : 2018-10-26 19: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온라인뉴스부]
미국 달러에 대한 원화 환율이 1140원대를 넘어섰다. 중국 위안화 가치가 급락한 영향 탓이다.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 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3.9원 오른 1141.9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엔 1143.9원까지 올랐다. 환율은 역외 위완화 환율이 달러 당 6.9770 위안으로 오르자 상승폭이 커졌다.

이날 오후 환율은 전일대비 5.3원 오른 1143.3원까지 상승했다. 이후 상승폭이 다소 줄었다.

업계는 원 달러 환율이 당분간 위안화 약세 이슈 등에 민감하게 움직일 것이라 보고 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