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기술적으로 매크로 막을 근본 대책 없다"?

"다시 한번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기사입력 : 2018-10-26 16:49 (최종수정 2018-10-26 17: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태에 다시 한번 사과하고, 매크로 조작을 기술적으로 막을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이 창업자는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언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참석해 "네이버에서 댓글조작 사태가 발생한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창업자는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장에서 공개한 메크로를 사용해 네이버 뉴스 댓글을 조작하는 시연 동영상을 본 후 "어떤 상황인지 확인은 필요하지만 기술적으로는 메크로를 완벽하게 막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댓글조작 등의 문제를 막기 위해 뉴스 편집권을 네이버가 아닌 언론사가 보유하는 쪽으로 변경했으며 댓글 허용 여부 등도 언론사가 결정하도록 했다"며 "네이버에서 뉴스 편집과 댓글 등에서 점차적으로 포기하는 걸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