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환율전쟁 휴전, 중국 등 6개국 ‘환율 관찰대상국’ 유지

G20 정상회담 염두한 미국의 레버리지 전략 일환

기사입력 : 2018-10-18 10: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글로벌 환율전쟁이 한숨을 돌렸다.

미국 재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 일본을 포함한 6개국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고 밝혔다.

관심을 모았던 중국은 미•중 무역분쟁이 최고조에 달해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햇다.

하지만 지난 4월과 마찬가지로 관찰대상국에 포함되며 최악의 국면을 피했다.

미 재무부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2018년 하반기 환율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에 관찰대상국에 지정된 나라는 한국, 일본, 중국, 인도, 독일, 스위스 등 6개국이다. 지난 4월 환율보고서와 큰 변동이 없었다.

환율보고서는 미국의 13개 주요 교역국을 대상으로 환율조작국 지정은 ▲ 현저한 대미 무역수지 흑자(200억 달러 초과) ▲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GDP 대비 3% 초과) ▲ 환율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GDP 대비 순매수 비중 2% 초과) 등 3가지 기준으로 결정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외환시장 개입을 제외한 대미 무역흑자, 경상수지 흑자 등 2개 요건이 충족돼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됐다.

이번 환율조작국 지정의 최대관전포인트인 중국이 관찰대상국으로 유지되며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11월 말 예정된 G20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미국의 레버리지 전략이라는 게 KB증권의 분석이다.

지난 9월 미국이 중국에게 2차 2,0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자, 곧바로 중국정부는 예정돼 있던 장관급 회담을 취소했다.

공정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회담은 무의미하다는 의미이자, 회담 직전 강행한 미국의 2차 관세에 대한 노골적인 불편함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문정희 KB증권 연구원은 “ 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굳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서 지난번과 같은 악수를 되풀이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중간선거 이후의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이번 G20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상당히 크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