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 없이 재수술" 래퍼 도끼, 반려견 의료사고에 분노

기사입력 : 2018-10-12 19: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래퍼 도끼가 의료사고로 반려견을 잃었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래퍼 도끼가 의료사고로 반려견을 잃었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도끼는 12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숨을 거둔 반려견의 사진을 올린 뒤 의료사고를 폭로했다.

도끼는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다.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 않냐"면서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는 글을 덧붙였다.

갑작스런 사고로 반려견을 잃어버린 도끼의 사연에 많은 누리꾼들이 함께 분노하며 응원했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주인의 동의도 없이 재수술을 감행해 사고를 일으킨 병원과 수의사를 공개하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