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국내 은행에 ‘대북사업 주의’ 직접 요청

기사입력 : 2018-10-12 16: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국내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에 직접 연락해 대북제재 준수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지난달 20일을 전후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등과 접촉해 전화회의(컨퍼런스콜)를 열었다. 미국 측은 재무부 테러·금융정보국 간부가, 국내 은행은 준법감시 담당 부행장급 인사들이 회의에 참석했다. 미 재무부는 이들에게 사전에 이메일로 ‘북한 관련 회의를 열고 싶다’고 알린 후 개별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은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 상황을 설명하면서 각 은행들이 국제제재 위반에 주의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은행 측은 미 재무부 측에 ‘대북제재를 인지하고 있고 잘 지키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과 직접 접촉해 대북제재 준수를 강조한 것은 이례적인 상황으로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의 문제제기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과 성일종 의원 등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 "사안의 심각성을 살펴서 금융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 cake99991@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