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속의 장자연 얼마나 한이 맺혔나? 임우재를 저격하다... "이부진 사장이 등을 돌린 이유 있었네"

기사입력 : 2018-10-12 06: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와 등을 돌린 이유가 있었네”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씨와 30번이상 통화한 것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부진 사장이 임우재와 갑자기 갈라 선다고 하기에 이상 했는데 이유가 여기 있었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임 전 고문 측은 “통화한 적이 없다며 ‘장자연 사건’ 연루 의혹을” 강력 부인하고 있다.

MBC는 11일 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은 당시 담당 검사 조사과정 중 통화 내역을 제출 받았는데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들어 있었다고 보도했다.

장씨가 사망 전 2008년 휴대전화 통화 기록엔 ‘임우재’라는 이름이 명확히 35차례 나왔다. 이 전화의 명의자는 임 전 고문의 부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시민들은 “장자연씨가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고인이 됐는데도 짐승같은 악마들을 잊지 못한 것 같다”고 비난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