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中 합작법인 지분 확대…대폭 투자 약속

기사입력 : 2018-10-11 18: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BMW가 중국 합작법인 지분을 50%에서 75%로 높여 단독 경영권을 확보했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BMW는 36억 유로(약 4조 7000억원)을 들여 중국합작법인 화천(華晨)BMW의 지분을 75%까지 끌어올린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중국에 공동설립된 화천BMW는 BMW 50%, 화천자동차 40.5%, 선양 시 정부가 9.5%를 갖고 있으며 합자기한은 오는 2028년까지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외국인 투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해 오는 2022년부터 승용차 분야의 외국 지분 제한을 철폐하기로 했다.

BMW는 오는 2022년 지분을 확대하고 선양에 제3의 공장을 짓는 등 중국내 투자를 대폭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은 BMW의 자국 투자 확대를 환영하며 적극적 지원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한편 중국 리커창 총리는 최근 BMW그룹 최고경영자 하랄트 크루거를 만나 “중국 정부가 산업을 위해 투자 지분 제한을 완화했다”며 “그 중 BMW가 첫 번째 수혜자”라고 전했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