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에 첫 얼음, 전국 아침기온 10도 이하 뚝…내일 더 춥다

기사입력 : 2018-10-11 16: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1일 설악산에서 올해 첫 얼음이 관측됐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11일 설악산에 첫 얼음이 관측되는 등 전국의 아침기온이 크게 낮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올해 첫 얼음이 얼었다.

이날 최저기온은 설악산 영하 4.1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대관령 영하 1도, 강원 철원 0.5도 등을 기록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기온이 전날보다 6~10도 가량 떨어졌다.

포천, 연천, 양평, 파주, 가평 등 경기북부 일부 지역은 0.2도~0.7도 분포를 보이며 0도 가까운 기온을 보였다.

강원 북춘천에서는 기온이 1도까지 내려가면서 올 가을 첫 서리가 관측됐다.

아침기온은 12일(내일) 더 떨어져 서울 6도, 춘천 2도, 대구 6도, 부산 9도, 강릉 7도, 광주 8도 등 전국에서 한자리수 기온을 보이겠다.

다만 낮 기온이 전날보다 올라 일교차가 크게 벌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주말인 13일 아침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오후부터 조금씩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는 만큼 산불 등 화재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