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내일도 맑음' 104회 남능미, 설인아에 손녀 촉발동?!…홍아름, 지수원 부축 쇼?!

기사입력 : 2018-10-10 12: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ㅇ;ㄹ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 104회에서는 문 여사(남능미 분)가 외손녀인 강하늬(설인아)에게 자꾸만 핏줄이 당겨 가족 상봉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남능미가 설인아에게 자꾸 마음이 기울어진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극본 김민주·구지원, 연출 어수선) 104회에서는 문 여사(남능미 분)가 외손녀인 강하늬(설인아 분)에게 자꾸 마음이 기우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내일도 맑음' 104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황지은(하승리 분)은 임신에 도움이 되는 한약을 지으러 한의원에 갔다가 임은애(윤복인 분)의 한약을 함께 받아온다.

수정부티크를 찾은 지은은 윤진희(심혜진 분)에게 "하늬 어머니 약 지은 한의원이 어디예요?"라며 한의원을 묻는다. 진희가 의아해하자 지은은 "임신도 해야 하는데 미리미리 몸 좀 챙기려구요"라고 대답하나.

이어 병원을 찾은 지은은 간호사에게 "임은애씨 약도 같이 주세요"라며 순순히 한약을 받아간다.

한편, 가짜 수정 최유라(홍아름 분)는 건물 앞에 쓰러져 있는 윤선희(지수원 분)를 발견하고 수정부티크로 데려간다. 유라가 선희를 부축하고 들어오자 놀란 진희는 "무슨 일이야?"라고 물어본다.

이에 유라는 "건물 들어오시다가 갑자기…"라고 대답한다. 놀란 진희는 빨리 앰뷸런스를 부르라고 소리친다.

선희가 진짜 아픈 것인지 아니면 자신을 압박하는 유라와 짜고 쇼를 하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뮨 여사는 강하늬에게 자신도 모르게 자꾸 끌린다. 집으로 온 하늬에게 차를 대접하던 문 여사는 하늬 옷에 차를 엎지른다.

옷을 버린 하늬를 본 문 여사는 "이거 지은이가 입던 옷인데 한 번 입어봐요"라며 정장 한 벌을 건네준다.

초콜릿을 좋아하는 하늬를 본 문 여사가 외손녀 한수정을 떠올려 가족 상봉 기대감을 높인다.

홍아름이 재합류해 극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내일도 맑음'은 평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