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시장 가뭄기…3분기 거래줄어 주식결제대금 '급감'

기사입력 : 2018-10-10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한국예탁결제원(KSD)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증권결제대금이 급감했다.

1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증권(주식+채권) 결제대금은 일평균 21조9530억원으로 직전분기 대비 4.3%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1.4% 증가한 수치다.

작년 3분기 21조67570억원을 기록한 이후 매 분기 상승세를 보이던 증권 결제대금은 이번 분기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다.

특히 채권 결제대금과 달리 주식 결제대금의 하락 폭이 크다. 같은 기간 장내 채권시장 결제대금은 일평균 1조8000억원으로 직전분기대비 16.0% 증가했다.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은 일평균 5000억원 수준으로 직전부기 대비 19.6% 줄었다.

이는 결제대금을 구성하는 주식 거래대금이 감소한데 기인한다. 장내 주식시장 거래대금은 올해 3분기 10조537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1.4% 급감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주식 거래대금이 감소하면서 결제대금 역시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며 "채권시장의 경우 거래대금이 같은 기간 5%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