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감시자 맞나?"…금감원 직원 4명 중 1명, 주식·ELS 등 보유

기사입력 : 2018-10-09 09: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금감원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금융감독원 직원 4명 중 1명꼴로 주식 및 ELS 등 투자상품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시 엄격한 관리를 받아야 하는 주식이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신고 대상 금융투자 상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 직원은 미공개 정보에 대한 접근성 등 수월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일반 투자자보다 더 철저한 내부통제와 도덕성이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금융정책을 관장하고 자본시장의 감시자 역할을 하는 금융당국 직원들은 기업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훨씬 용이할 것"이라며 "부당이익을 챙길 개연성 등을 고려해 합리적인 예방 기준과 원칙을 만들고 내부통제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9일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감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금감원 직원 466명이 133억원 규모의 신고 대상 금융투자상품을 보유중이다.

직원 1명당 평균 2천857만원을 투자한 셈이다.

직급별로는 1급(국•실장) 15명, 2급(부국장) 83명, 3급(팀장•수석조사역) 153명, 4급(선임조사역) 157명, 5급(조사•검사역) 이하 58명 등은 신고 대상 상품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 부원장보급 이상 임원은 해당자가 없었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전체 인원의 23.9%인 464명이 신고 대상 금융투자 상품에 투자하고 있었다.

금감원 직원은 업무 수행 과정에서 민감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

금융투자상품 신고대상은 주식이나 주식연계채권, 파생결합증권, 증권예탁증권(DR) 등의 금융투자상품이다. 보유 및 거래 현황을 분기별로 신고하게 돼 있다.

반면 예•적금이나 보험, 펀드 등은 신고 대상이 아니다.

금융위원회도 소속 직원의 주식 거래도 늘었다.

2015년 8건이던 주식 거래 신고건수는 2016년 20건에 이어 지난해 39건으로 급증했다.

총거래횟수는 2015년 139회에서 2016년 174회를 거쳐 지난해는 261회로 뛰었다.

이밖에도 한국거래소는 지난 6월 말 현재 주식 보유자만 118명에 달했다. 주식을 보유한 거래소 직원은 2016년 말 37명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말 102명으로 급증했다. 1인당 평균 4800만원 가량 보유한 것으로 이들의 주식보유액은 약 57억원을 기록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