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 보안 '"문제 없다"

- "한국 정부가 보안 검증을 요구한다면 당연히 따를 것"

기사입력 : 2018-10-08 14: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화웨이 사진 = 연합뉴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중국 장비업체 화웨이가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 보안 문제와 관련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화웨이는 8일 '사이버 보안에 대한 화웨이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자료에서 "화웨이 제품과 솔루션은 현재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 포춘 500대 기업과 170여개 이상 국가의 고객과 소비자가 사용하고 있다"며 "사이버 보안과 관련해 문제 제기를 받은 사안은 한 번도 없었다"고 재차 밝혔다.

장비 검증과 관련해 지난 7월말 존 서포크 화웨이 글로벌사이버보안책임자 인터뷰를 인용해 "화웨이는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보안 우려를 제기하면 상황에 맞게 조치할 수 있다"며 "한국 정부가 보안 검증을 요구한다면 당연히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3년 LG유플러스를 통해 국내 LTE 장비 시장에 진출한 이후 지금까지 보안사고가 발생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국제 정보보안 공통기준인 CC 인증을 통해 기지국 장비에 정보 유출을 가능하게 하는 '백도어'가 없음을 확인받았다"며 "5G 제품 역시 유럽연합의 안전규격 공식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의 검증 요구조건을 모두 통과해 지난 4월 CE-TEC 인증을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