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회사채 발행 급증, 외국인 보유잔액 올해 첫 감소세 전환

기사입력 : 2018-10-05 14: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금융투자협회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기업들의 자금조달 수요 증가로 9월 회사채 발행 규모가 급증했다.

다만 채권 투자를 늘려오던 외국인의 원화채권 보유잔액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5일 금융투자협회가 공개한 '9월 채권시장동향'에 따르면 9월 채권 발행규모는 전월대비 5조1000억원 감소한 43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채권 종류별로 회사채 발행은 증가했지만, 국채와 통안채 발행은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채권 금리는 고용지표 부진에 따른 경기 우려에도 미·중 무역분쟁 지속과 신흥국 불안, 미 금리 상승 등으로 전강후약의 약세장을 보였다. 국고채 3년과 5년, 10년 금리는 전월 말대비 각각 8.9bp, 6.2bp, 4.6bp 상승했다.

장외 채권 거래량은 발행 감소와 추석 연휴에 따른 영업일 감소로 전월보다 74조3000억원 급감한 342조9000억원을 나타냈다. 다만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보다 1조2000억원 증가한 20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9월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잔액은 112조620억원으로 전월(114조2823억원)대비 2조2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2조원, 통화안정증권(통안채) 9000억원 등 총 3조원의 원화채권을 순매수했지만, 대규모 국채 만기로 순유출 전환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과 신흥국 금융 불안여파로 보유잔고는 감소세로 전환했다"면서 "다만 경상수지 흑자 지속 등으로 외국인의 순매수 흐름은 지속됐다"고 분석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