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페이스북 사용자 5천만명 계정 또 털렸다…"차라리 탈퇴" 피해자들 분통에 주가 3% 하락

공유
4

페이스북 사용자 5천만명 계정 또 털렸다…"차라리 탈퇴" 피해자들 분통에 주가 3% 하락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페이스북이 해킹 공격을 받아 사용자 5000만명의 개인정보가 범죄에 노출됐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페이스북이 해킹 공격을 받아 사용자 5000만명의 개인정보가 범죄에 노출됐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페이스북이 28일(현지 시간) 자사 네트워크가 해킹 공격을 받아 약 5000만 명의 사용자 개인정보가 범죄에 노출될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해커들이 '뷰 애즈' 기능을 통해 개별 계정에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열쇠를 훔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조사의 초기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뷰 애즈'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해커들은 '뷰 애즈'에 다량 복제가 가능한 버그를 심는 수법으로 계정의 보안 장벽을 뚫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마크 저커버그는 회사 차원에서 주요 보안 조처를 모두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현재 해킹 공격이 어디에서 시작됐는지, 공격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한편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불안감을 느낀 네티즌들은 차라리 "페이스북을 탈퇴하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같은 해킹 소식이 알려진 후 이날 페이스북의 주가는 3%나 떨어졌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