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추가인상 우려 확산, 채권시장 '긴장'

내년까지 3회 추가 금리인상 시사 "단기 손실 불가피"

기사입력 : 2018-09-28 06: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미국채 금리가 상승한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의 채권 운용 관련 우려감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은 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기존 2.0%에서 2.25%로 0.25%포인트(25bp) 인상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와 내년에 거쳐 세차례 금리인상을 추가로 진행하겠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8%에서 3.1%로 상향조정했다.

연준은 통화정책성명을 통해 "통화정책 입장은 완화적으로 남아있고 그렇게 함으로써 강한 고용시장 상황과 지속적인 물가 상승률 2% 도달을 지지할 것이다"라는 문장을 삭제했다.

미 금리인상 여파로 국내 채권금리는 하락마감했다. 금융투자협회 및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3년물 2.022%(-1.3bp), 10년물 2.412% (-1.6bp)로 마감했다. OECD에서 한국의 성장률을 기존 3.0%에서 2.7%로 0.3%포인트 낮춘 영향도 작용했다.

채권금리는 올들어 5월 이후 4개월 넘게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용 불안과 내수 부진 등 경기 둔화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경향에 채권시장에 돈이 몰렸기 때문이다. .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채권 금리가 최저치를 터치하는 것은 그동안 금리 인상 회의론이 부각됐기 때문"이라면서 "실제로 5월 장중 2.32%까지 치솟았던 3년물 국고채 금리는 지난 12일엔 1.893%까지 곤두박질치면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center

올들어 증권사들은 증시호황에 짭짤한 채권 수익을 챙겼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상반기 채권 관련 순익은 2조654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7.4% 가량 급증했다. 채권가격이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채권 처분 및 평가이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반기는 상황이 다르다. 증시 불안과 금리인상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축소 우려가 커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추가 금리 상승 압력이 높아져 단기적인 증권사 채권 손실과 이에 따른 전체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앞서 시중금리 인상이 단행됐던 2016년 4분기, 국내 증권업계의 채권평가손실액을 약 3000억원으로 추산한 바 있다. 당시에도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신흥국 경기침체 등 금융시장의 불안요소를 고려해 채권평가손실 증가 우려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던 것이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과 미국간 금리격차가 확대됐다"면서 "아울러 2020년까지 연준의 추가 인상도 시사된 상황이라 금통위 금리인상 압박이 증가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달러가 약세로 반전하면서 연준이 더욱 자신있게 금리인상에 나설수 있게됐다"면서 "아울러 산유국의 증산거부로 국제 유가가 연휴간 큰 폭으로 상승해 WTI 기준 70달러를 상회해 금리 상승 폭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금리변동이 증권사 채권손익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미 예견된 시나리오라는 것이다.

미국 연준은 지난 2016년 트럼프 대통령 취임을 기점으로 금리인상을 5차례나 단행했다. 이에 증권사들은 금리 변동에 따른 수익 변동성을 낮추기 위해 보유채권 만기(듀레이션) 축소 등을 준비해왔다는 것이다. 아울러 자산 대비 채권 보유 비중도 지난해보다 줄이는 등 금리 상승에 대비할 시간적 여유가 충분했다는 해석이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재 시장이 올해 두 차례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상당 부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준이 제시한 내년 기준금리에 대한 전망과 채권시장 예상치는 괴리가 존재한다"면서 "16명의 위원중 내년 기준금리를 3%보다 높게 전망한 위원이 8명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준 미국 10년 금리는 2.996%→3.096%, 독일 10년 금리는 0.450%→0.543% 영국 10년 1.530%→1.632%로 변동 마감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