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대선 10월7일 운명의 날, 좌파 이다지 후보 당선유력

브라질 대선 여론조사 순위… ① 자유당(PSL) ② 노동자당(PT) ③노동당(PDT) ④민주당(PSDB)

기사입력 : 2018-09-27 09:29 (최종수정 2018-09-27 10: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브라질 대선 10월7일 운명의 날, 좌파 이다지 후보 당선유력 여론조사 순위… ① 자유당(PSL) ② 노동자당(PT) ③노동당(PDT) ④민주당(PSDB)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브라질 대선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브라질은 10월 7일 차기 대통령을 뽑는 대선을 치른다.

대선 D-10을 맞아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우파 후보가 1위로 나섰다.

브라질의 여론조사업체 이보페(Ibope)가 27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극우 성향의 사회자유당(PSL) 소속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7%로 선두에 나섰다.

2위는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로 21%를 얻었다.

브라질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투표를 벌이도록 되어 있다.

통상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있다.

3위는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로 12%, 4위는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로 8%, 그리고 5위는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로 6%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브라질 경제단체인 전국산업연맹(CNI)의 의뢰로 시행된 것이다.

오차범위는 ±2%포인트다.

후보 5명 모두 50%에 미달해 1위 보우소나루 후보와 2위 이다지 후보의 결선투표가 예상된다.

두 사람이 결선 투표에서 대결하면 42% 대 38%로 아다지 후보의 승리가 전망됐다.

결선투표는 10월 28일 치러진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