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9월 미국산 원유 수입량 최고치 찍는다

-일평균 23만 배럴 이상

기사입력 : 2018-09-13 0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9월 미국산 원유수입량이 사상 최대치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미국산 원유 수입량이 이달 최고치를 찍을 거란 전망이 제기됐다. 미국산 원유가 가격 경쟁력을 가지며 이란산 대체용으로 주목을 받고 있어서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톰슨 로이터 이콘이 집계한 한국의 9월 미국산 원유 수입량은 일평균 23만 배럴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이 미국산 원유의 매리트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고객을 잃으면서 국내 정유사들에게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현지 소식통은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사이에서 배럴당 10달러 수준의 할인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WTI는 2016년 이전까지 두바이유보다 배럴당 2~3달러 비쌌다. 하지만 미국의 셰일 혁명으로 생산량이 늘면서 지난해부터 가격이 역전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WTI 평균 가격은 50.85달러로 두바이유보다 2.33달러 높았다. 지난달에는 가격 차이가 4.64달러까지 벌어졌다.

가격이 저렴한 데다 정유업계가 이란산 원유를 줄이면서 미국이 대체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은 오는 11월 4일까지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한 상황이다. 우리나라가 예외국으로 인정받으려면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감축해야 한다.

정유업계가 미국에서 대체 물량을 찾는 이유다. 실제로 SK이노베이션은 SK에너지를 통해 올 상반기 총 800만 배럴의 미국산 원유를 들여왔다. GS칼텍스도 같은 기간 총 590만 배럴을 도입했다.

올 상반기 미국산 원유 수입량은 1410만 배럴에 이른다. 지난해 연간 수입량인 1343만 배럴을 이미 넘어섰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