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연석x김민정, 애증?! 전화기 비하인드 컷…강신일(이정문 역) 구하는 한 마음 명장면

기사입력 : 2018-09-12 0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제작진은 지난 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애증 관게인 쿠도 히나 역의 김민정과 구동매 역의 유연석 낭인들에게 납치된 이정문(강신일)을 구하려는 다급한 전화기 비하인드 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tvN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미스터 션샤인' 김민정과 유연석의 현장 비하인드 컷이 포착됐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진은 지난 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평소 애증 관계였던 쿠도 히나 역의 김민정과 구동매 역의 유연석의 전화기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정은 긴장한 얼굴로 전화기를 들고 있다. 유연석 또한 웃음기 싹 가신 모습으로 히나의 손을 잡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해당 사진은 구동매가 극중 이정문(강신일 분)이 을사오적 이지용을 처단하려다 되레 일본 낭인들에게 잡혀간 것을 히나에게 다급하게 전해주는 장면과 연결되는 부분이다.

동매는 자신을 막는 유조(윤주만 분)에게 "죽을 때 죽더라도 살릴 사람은 살려야지"라며 히나에게 달려갔다.

히나는 이정문 대감이 끌려갔다고 하는 동매에게 '정확한 정보냐?"라고 확인한 뒤 "내가 대감을 죽일건데"라며 전화기를 빼들었다.

이를 본 동매는 "넌 조심해"라며 위험하다고 전화를 거는 히나를 말렸다. 하지만 히나는 "궁을 연결하라"며 "황제 폐하를 바꾸라"고 전화에 대고 소리쳤다. 이어 히나는 평소 가배(커피)를 즐겨 마시며 친분을 쌓은 고종(이승준 분)에게 전화로 "이정문 대감이 잡혀 갔다"고 급박하게 알렸다.

히나의 전화를 받은 고종은 장승구(최무성 분)에게 "이정문을 구해오라"라고 지시했다. 그제서야 장승구는 고종에게 "이제 조선을 구하시려는 거냐?"라고 물어 먹먹함을 자아냈다. 앞서 장승구는 신미양요(1871년)에 미 함대를 막다가 아버지를 잃고 아무도 지켜주지 않는 조선을 망하게 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게다가 당시 이정문에게 벼르고 있던 히나가 고종에게 그를 구하라고 전화를 건 것은 대반전에 해당돼는 부분으로 곱힌다. 이정문은 히나가 그토록 애타게 찾았던 어머니가 강원도 천주교 교우촌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오직 엄마를 만난다는 마음으로 이정문의 밀정까지 했던 히나는 뒤늦게 이를 전한 이정문을 향해 원망을 쏟아낸 바 있다.

앞서 히나는 고애신(김태리 분) 바라기 동매에게 애증을 드러내기도 했으나 전화기를 뺏으려한 동매는 히나를 걱정하는 마음을 고스란히 드러냈고, 또 이정문을 구하는 데는 두 사람이 한 마음임을 보여 명장면으로 꼽힌 부분이기도 하다.

이병헌(최유진 역), 변요한(김희성 역), 유연석, 김민정, 김태리 등 주연 뿐만 아니라 조연들까지 섬세한 명품 연기로 시청자들을 흡입하고 있는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