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북한 외무상과 회담…"미국 신뢰할 수 없어"

이란과 북한, 많은 문제에서 항상 가까운 견해 갖고 있어

기사입력 : 2018-08-10 12: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란 로우하니 대통령은 "미국은 신용할 수 없다"는 인식을 표명했다. 자료=IRNA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이란 로우하니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간)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과 회담을 갖고 "미국은 신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국영이란 통신 IRNA가 보도했다.

이어 북한 매체 또한 이란을 방문한 리 외무상의 방문 내용을 보도하며,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친선·협력 관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로우하니 대통령은 "미국 정부의 행동에 따라, 미국이 세계적으로 신뢰할만 하지 않고 믿을 수 없다고 여겨졌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상황에서는 우호적인 국가들이 국제 사회에서 관계를 구축하는 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이란과 북한은 많은 문제에서 항상 가까운 견해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2015년의 이란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이탈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부활시킨 것에 대해 "국제 법규와 규정을 위반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동시에 "이란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미국의) 일국주의에 맞서는 것이 북한의 전략적 정책"이라고 말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