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당국, '한류 편승' 짝퉁 한국매장 무무소‧미니소 조사

공유
1


베트남 당국, '한류 편승' 짝퉁 한국매장 무무소‧미니소 조사

싸구려 중국제품 한국 브랜드로 알려 인기몰이

center
무무소는 베트남에서 한국산 제품이라는 점을 내세워 전국에 27개 매장을 운영하는 등 막대한 이익을 올리고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짝퉁 한국매장' 무무소(Mumuso)로부터 시작된 불길이 '짝퉁 일본매장' 미니소(Miniso)로 번졌다.

둘의 공통점은 중국산 싸구려 제품이 한국산이나 일본산인 것처럼 판매되는 '짝퉁 차이나'의 대표 브랜드라는 점이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최근 무무소에 대한 벌금 조치에 이어 추가 정밀조사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밀조사에는 미니소가 새롭게 추가됐다.

산업통산부 차관은 "한국이나 일본 브랜드명을 사용하면서 실제로는 중국에서 생산된 제품을 저가에 판매하는 이들 회사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후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무무소는 그동안 중국에서 생산된 저가제품을 마치 한국산인 것처럼 속여 막대한 이득을 취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베트남에서 급속도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한류를 내세워 사기에 가까운 판매 행위를 해온 것이다.
문제가 커지자 베트남 상공부가 무무소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2273종의 상품 중 99.3%인 2257종이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 23길'로 등록된 MUMUSOKR 상표 주소지에는 사무실이 없고, 한국에서는 단 한곳의 매장이나 상표, 프랜차이즈 등록도 되어 있지 않았다. 실제 이 회사 본사는 중국 상하이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호치민 인민위원회는 무무소에 대한 행정위반 처벌로 밀수와 정보미공개에 따른 총 3억2200만동(약 16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하지만 한류팔이로 인기를 얻어 전국에 27개 매장을 운영한 무무소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베트남 정부는 추가 조사와 함께 대응가능한 조치를 취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가짜 재화의 생산 및 거래에 대한 행정위반과 공정경쟁법 위반으로 벌금이 부과됐지만, 이 같은 위반행위에 비해 금액이 현저하게 작고 회사를 위협할 만큼 높지도 않은 금액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최근 무무소와 비슷한 형태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미니소에 대해서도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무무소가 한국을 내세운것처럼 미니소도 일본을 내세워 중국제품을 판매하는 유사한 비즈니스 형태를 가진 이상 동일한 잣대로 평가해야 한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하지만 미니소가 실제 무무소와 같은 행정조치를 받을 가능성은 낮다. 그 이유로 현지 전문가들은 미니소의 경우 세계 여러곳에서 점포가 운영되고 있으며 실제 초기부터 일본인 디자이너와 중국인 사업가가 합작으로 비즈니스를 진행해 프랜차이즈를 운영해 왔기 때문이다.

반면, 무무소는 한국에 실체가 전혀 없으며, 대부분의 판매 제품이 완성도와 디자인에서 현격하게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응웬 티 홍 행 베트남 통신원 toadk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