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18조' 중국 P2P 금융, 업체 파산 속출…자금 반환 러시

공유
5


'218조' 중국 P2P 금융, 업체 파산 속출…자금 반환 러시

6월 이후 137곳 파산…"2000개 업체 중 소수만 생존"

center
중국 P2P 금융 시장이 잇단 업체의 파산과 자금 반환 러쉬시 큰 위기에 빠졌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대출 잔액 1조3000억위안(약 218조1270억원) 규모로 급성장한 중국 P2P(피어투피어) 금융 시장이 위기에 빠졌다.

연이은 업체 파산 소식과 함께 자금 반환이 러시(rush)다. 6년 사이 급성장한 중국의 P2P 금융계는 급속히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률이 높은 섀도뱅킹(그림자금융)을 단속해 대규모 사회적 패닉을 일으키지 않도록 중국 당국의 개입이 필요한 시점이다.

중국에서 대주(貸主)와 차주(借主)를 인터넷상에서 연결시켜 주는 P2P 금융은 2013년부터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연간 80~90%에 달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현재 약 5000만 가입자를 유치하고 있으며 대출 잔액은 1조3000억위안(약 218조1270억원)을 넘어섰다.

최근 P2P 업체를 둘러싸고 디폴트(채무 불이행)나 폐쇄 자금 동결을 급전하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으며, 불안에 사로잡힌 대주가 자금 환수를 요구하기 위해 업체 사무실로 몰려가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대주의 환불을 피해 야반도주를 선택하는 업체도 부지기수로 알려졌다.

17일(현지 시간) P2P 금융 전문 포털 사이트 왕다이쯔지아(网贷之家)에 따르면 지난 6월 80개에 달하던 파산 업체는 7월 2주 동안 새롭게 57개나 늘었다. 파산 이유는 사업 정지나 투자자에 대한 환불 지연, 다른 사업으로 전환이 주요 원인이며 일부 고객 자금을 챙겨 달아나면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파탄업자도 속출하고 있다. 또 몇몇 업체는 신규주식공개(IPO)를 계획하고 있었지만 급속히 도태되면서 실현 여부 또한 불투명해졌다.

맥쿼리 캐피털의 타이베이(台北) 본부 시셔더(许世德) 애널리스트는 "소규모 업자의 경우 투자자의 신뢰를 잃고 생존 위협까지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약 2000개 업체 중 살아남을 수 있는 업체는 소수일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P2P 금융계의 혼란이 은행의 자산관리 상품으로 파급될 조짐은 거의 없다. 하지만 10조달러(약 1경1302조원) 규모에 달하는 섀도뱅킹 업계의 대부분에게는 기본적 증가와 경제 성장의 둔화, 고위험 투자에 대한 암묵적 보증에 당국의 견제 역풍이 불고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