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딸, 미국서 사고로 세상 떠났다"…아프고 고통스러운 시간 외롭게 보냈다

기사입력 : 2018-07-13 12: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가수 서수남이 사고로 딸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사진=TV조선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서수남 딸이 타지에서 쓸쓸하게 생을 마감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마음으로 울던 서수남이 버티고 버티다 언론과 조심스럽게 만났다. 자식이 먼저 떠난 고통을 그는 눈물과 함께 털어놨다.

과거 '서수남과 하청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서수남이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공개했다.

서수남은 부모로서 차마 견디기 어려운 일을 당했다. 방송에서 서수남은 항상 유쾌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감당하기 힘든 가족사를 간직하고 있었다.

서수남은 18년 전 아내의 가출과, 아내가 전 재산 탕진 후 10억 빚을 남긴 채 잠적한 사실, 그래서 대인기피 증세가 생긴 아픔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서수남이 꺼낸 충격적 스토리는 계속됐다. 서수남은 이 자리에서 "사고로 2~3년 전에 미국에서 딸을 잃었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그 다음다음 해에 딸이 죽었다"고 말하며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서수남의 이 같은 사연은 곧바로 온라인에 빠르게 확산됐으며 뒤늦은 위로글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이 시간 현재 서수남이 포털사이트 등에서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한 이유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