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 훼손 반발이 호들갑?…'위험수위' 치닫는 남성혐오 "세계적 망신"

기사입력 : 2018-07-12 1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성체 훼손' 등 워마드의 남성혐오 표현이 점차 과격해지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SNS에서 워마드 성체 훼손이 더욱 더 날개를 달고 있다. 혹자의 표현대로 '전사적 이미지'를 구축하는 그들만의 문화가 형성되고 있는 형국이다.

12일 인스타그램 및 트위터 등에 올라온 바에 따르면 워마드 성체 훼손을 일각에선 '호들갑'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외국에서도 한국 사회를 '수상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지만, 그들은 여전히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을 즐기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이 이처럼 노골화되고 있자 천주교 측도 발빠르게 대응에 나섰다.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것.

워마드 성체 훼손에 대해선 비단 해당 종교계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엽기적'이라고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하지만 워마드 성체 훼손 옹호론자들은 보란듯 수위 높은 사진들을 속속 올리고 있다.

문제는 마치 이를 게임을 즐기듯 너도 나도 동참하며 남성혐오를 표현하고 있다는 것. 예수를 모독하는 욕설과 불로 태워 훼손한 사진은 어쩌면 '가장 수위가 낮은' 표현으로 보인다.

워마드 성체 훼손은 나아가 남성들에 대한 '테러' 가능성으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어, 정부 당국이 직접 나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비등하다.

실제로 일부 사진들의 경우 워마드 성체 훼손 수준을 넘어서 남성의 몸에 흉기를 대고 있기도 해 사실여부에 관심이 집중될 정도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