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등극' 김리우 배우, '자다가 날벼락'…왜 SNS 봉변당했나

기사입력 : 2018-07-11 15: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심은진이 김리우와 함께 악플러에게 시달려온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김리우 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김리우 배우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심은진이 허위 루머 대상이 영화감독 김기덕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라고 진화에 나섰기 때문.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라며 김기덕 감독이 아닌, 배우 김리우와의 악성 루머라고 정정했다.

이보다 앞서 1990년대 활동한 인기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성적 악플을 단 누리꾼을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심은진 측에 따르면 해당 악플러는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OO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냐" "비디오도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 등 사실과 다른 글로 심은진을 괴롭혔다.

하지만 악플러가 언급한 김기덕은 영화배우 김기덕이 아니라 배우 김리우라고 심은진이 부랴부랴 진화에 나서면서, 김리우 또한 날벼락을 맞았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김리우는 자신의 SNS에 "법이 왜 존재하는지 똑똑히 알려주겠다"며 심은진과 루머를 퍼뜨린 악플러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