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가상화폐공개(ICO) 참여 투자자, "첫날 파는 게 가장 안전"

ICO 자금 조달 신흥 기업 절반 이상 4개월 내 소멸

기사입력 : 2018-07-11 14: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규 가상화폐공개(ICO)에 참여한 투자자는 첫날에 파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신규 가상화폐공개(ICO)에 참여한 투자자는 첫날에 파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또 ICO에 의해 자금을 조달한 신생 기업의 56%가 4개월 이내에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턴 대학 연구팀 휴고 베네디티(Hugo Benedetti)와 레오나드 코스토벳스키(Leonard Kostovetsky) 두 연구원은 올해 5월 이전에 완료된 ICO 2390건에 대해 생존율을 조사했다. 그 결과, ICO가 완료되고 120일 후 존속하고 있는 신흥 기업의 비율은 44.2%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3개월에서 시작해 최장 6개월이 지나면 ICO의 통화는 다른 신규 가상화폐의 성능을 밑돌게 되어 가치는 점점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디티 연구원은 "최고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처음 1개월"이라고 강조했다.

결론은, ICO에 참여한 투자자는 첫날에 파는 것이 가장 안전한 전략이며, 적어도 1개월 이내, 늦어도 6개월 이내에는 반드시 팔아야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center
월별 ICO 자금 조달. 자료=ICO 추적 사이트 코인스케쥴(CoinSchedule)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