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농수산물, 인도는 석유화학… CEPA 개선 합의

기사입력 : 2018-07-10 18: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과 인도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조기 성과를 도출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리나라는 농수산물을, 인도는 석유화학제품 시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9일(현지시간) 인도 수레시 프라부 상공부장관과 CEPA 개선 협상 조기 성과 도출에 합의하는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양국은 지난 2016년 6월 CEPA 개선협상 개시 이후 6차례 공식 협상과 수차례 실무협상을 통해 협의를 진행해왔다.

상품 분야에선 우리는 망고와 피마자유, 농수산가공품 등을, 인도는 합성고무와 아크릴산을 비롯한 석유화학제품, 가공식품 시장을 개방하기로 했다.

서비스 분야에선 기업 주재원들의 비자 애로 개선과 문화·체육 분야의 전문직 업종 개방에 합의했다. 원산지 분야에서도 일부 품목의 엄격한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이번 CEPA 개선협상 조기 성과는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공동 대응하고,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가 있다”며 “상호 교역 및 투자가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해각서(MOU) 6건이 체결돼 경제 협력의 외연을 확대했다.

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도 상공부·과학기술부와 4차 산업혁명 협력을 위해 미래비전전략그룹을 설립하기로 했다.

미래비전전략그룹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연구재단, 인도 GITA가 주관 기관으로 참여한다. 향후 정보통신기술(ICT)과 첨단제조, 유틸리티, 헬스케어 등 4대 중점 분야에서 협업한다.

무역구제 협의회도 신설된다. 인도의 한국 대상 수입규제 조치는 30건으로 미국(40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상황이다. 양국은 협의회 신설을 통해 무역구제 협력회의를 정례화하고 수입 규제 완화에 협력한다.

이외에 코트라(KOTRA)와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이 산업고도화, 스타트업, 경제협력, 기술협력 분야에 걸쳐 아래 총 4건의 MOU를 맺었다.

KB금융지주와 인도의 바로다은행(Bank of Baroda)은 모바일 결제 등 디지털지불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한국의 자동차 부품업체인 오토젠과 인도 4위 자동차 메이커 마힌드라앤마힌드라는 경량화 기술협력을 약속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