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재용 부회장 첫 조우…인도 삼성공장 준공식 참석

기사입력 : 2018-07-09 22:13 (최종수정 2018-07-09 23: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문대통령을 수차례 인사하며 깍듯이 영접했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인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이다. 규모로 따지면 삼성전자 최대의 공장이기도 하다.

행사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동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대기업 집단 1위인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행사장에 미리 도착해 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조우했다.

이 부회장은 먼저 행사장에 나타났다.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을 향해 허리를 크게 숙이며 인사해 영접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 부회장과 악수했다.

그 뒤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중앙에 위치해 걸어가며 준공식장으로 안내했다.

단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이동 중에는 서로 대화하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맨 앞줄, 문 대통령의 세 번째 오른쪽 옆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문 대통령은 통역 이어폰을 통해 행사장에서 상영된 영상과 참석자들의 축사를 경청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 참석은 그동안 추진해온 통상적인 경제외교의 일환이라고 정치적으로 확대해석될 가능성을 경계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