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2, 증시에 훈풍미치는 수혜주는?

기사입력 : 2018-07-06 20: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 영화정보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신과함께 2가 개봉일이 확정되며 증시에 훈풍이 불 수혜주가 관심사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제작보고회가 6일 열렸다. 전작인 1부 신과함께는 1441만 관객이 몰리며 최대흥행작 대열에 합류했다.

이번 신과함께 2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개봉일은 오는 8월 1일이다.

개봉과 맞물려 거론되는 수혜주는 단연 덱스터다.

토러스투자증권에 따르면 덱스터는 지난 2011년에 설립되어 2015년에 코스닥에 상장한 VFX(Visual Effects) 제작 전문기업이다.

동물의 털, 괴수 등을 구현하는 기술력이 뛰어나며 국내외 영화에 VFX를 제공하며. 수주규모 기준 국내 1위 업체다.

특히 ‘신과함께’를 리얼라이즈픽처스와 공동 제작했으며. 제작비 중 175억원을 동사가 조달했다. 그 중 약 40%는 자기자본을 투자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과함께’ 1편과 2편을 합한 총 제작비는 약 400억원 정도로 추정되며, 1편의 흥행으로 이미 제작비를 모두 환수한 상황으로 보인다..

오병용 토러스투자증권 연구원은 ”8월에 개봉할 예정인 신과함께2는 관객수대로 오롯이 이익이 되는 형태라고 볼 수 있다”며 “신과함께’로 인한 수익은 2편까지 모두 종료 후 최종 정산이 이루어지는 시스템으로, 빠르면 4분기에 수익인식 될 예정이다”고 내다봤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