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주협회 “한국해양진흥공사, 해운산업 부활시키는 선봉 돼달라”

- “한국해양진흥공사 창립 환영…해운재건 5개년 핵심동력 될 것”

기사입력 : 2018-07-04 11: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선주협회가 한국해양진흥공사 창립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사진=선주협회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국선주협회가 한국해양진흥공사 창립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선주협회는 4일 입장문을 내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창립을 환영하고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면서 “해양진흥공사의 창립이야 말로 해운산업의 숙원으로서 수많은 해운산업 종사자의 희망이자 염원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해양진흥공사의 창립은 어려운 처지에 놓인 우리 해운산업에 대한 정부의 재건의지를 만천하에 널리 공표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정부가 수립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핵심동력”이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공사의 창립으로 위기에 처한 해운산업 재건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협회는 “부존자원이 없는 우리경제에 있어서 세계와의 소통과 교역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할 것”이라며 “이번 공사 창립이 바다에 대한 온 국민의 인식을 고양시키는 훌륭한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해운산업계도 해양진흥공사 창립에 발맞추어 해운산업 재건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각고의 자구노력과 경영혁신을 통해 국제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제4차 산업혁명을 맞아 해운산업도 친환경 첨단 산업으로 성장시키는 건 물론 해운산업 구석구석에 양질의 청년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창출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협회는 또 공사 창립에 앞서 발표된 임직원 인선에도 환영의 뜻을 전했다.

협회는 “행정, 해운, 금융의 전문가들이 최적으로 포진되어 창립초기에 무엇보다 중요할 정부당국과 해운업계, 그리고 공사 간의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위해서도 크게 기대되는 인사”라고 지지했다.

한편 해운산업 지원을 전담하는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오는 5일 발족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