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 S&P 그리스 국가 신용등급 상향조정 B → B+

기사입력 : 2018-06-26 09: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 S&P 그리스 국가 신용등급 상향조정 B → B+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이 올랐다.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 즉 S&P는 한국시간 26일 그리스의 국가 신용 등급을 'B'에서 'B+'로 한 단계 올렸다고 발표했다.

S&P는 또 등급 전망은 '긍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바꿨다. 안정적이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당분간 신용등급을 변경하지 않겠다는 표시이다.

S&P는 이번 신용등급 조정과 관련해 그리스가 구제금융을 졸업하면서 국제 채권단과 협상에서 채무 변제 위험을 줄인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그리스와 유로존 즉 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 그룹은 지난 6월22일 그리스의 구제금융 종료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

그리스는 2010년 재정 위기로 국가 부도 직전에 처했다가 국제 채권단으로부터 3차례에 걸쳐 약 2750만 유로의 구제금융을 받아 간신히

그리스에 적용된 B+는 여전히 투기등급에 속한다.

공공 및 민간 부채가 여전히 많고 외국인 직접 투자 유치 실적도 미약해 투자하기에는 부담이 있다는 평가이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