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올해 첫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실시

- IB·운용·리서치 직무 등 채용은 연봉계약직 형식 취해
- 6월 25일 채용마감

기사입력 : 2018-06-14 15: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NH투자증권이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NH투자증권은 이번 채용은 IB·운용·리서치, 증권일반(본·지점영업본사지원), IT직무로 채용분야를 구분하여 진행된다고 14일 밝혔다. 증권일반과 IT직무의 대졸 신입사원은 정규직으로 모집하며, IB·운용·리서치 부문은 연봉계약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특히 IB·운용·리서치 부문의 연봉계약직 신입사원 채용은 이번에 처음 도입하는 채용형태다.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 사용하는 보편적인 방식이기도 하다.연봉계약직으로 입사한 신입사원은 지원한 직무에 따라 희망한 부서에 배치 될 예정이며, 정규직 직원과는 차별화된 보상체계를 적용 받는다.

지원자격은 대학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이며 남자의 경우에는 병역필 또는 면제자만 지원 가능하다. 연령, 전공, 학점, 어학점수 등의 제한은 없다. 다만 금융관련 자격증 보유자, IT관련 자격증 보유자, 외국어(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우수자를 우대하며, 채용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성검사 및 필기시험을 거쳐 실무면접에 합격한 지원자들은 3주간의 인턴과정, 심층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8월말 최종면접 후, 9월 초 최종 합격여부를 알 수 있다.

입사지원은 NH투자증권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지원서 접수는 오는 25일 낮 12시에 마감된다.

심기필 NH투자증권 경영지원본부장은 "이미 수년 전부터 IB·운용·리서치 업계는 전문성을 가진 직원들이 자유롭게 이동하며 본인의 능력과 성과에 따라 보상받는 문화가 정착돼 왔다"면서 "이러한 업계흐름에 부합하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연봉계약직 신입사원의 채용부문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