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부담 버티지 못한 뉴욕증시... 투자심리 크게 위축 119.53포인트(0.47%) 하락

기사입력 : 2018-06-14 07: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증시] 다우지수 와르르 연준 FOMC 금리인상 쇼크, 5가지 변수 ① 신흥국 긴축발작 ② 달러 환율 ③ 북미정상회담 ④ 브라질 ⑤ 아르헨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뉴욕증시가 연준의 금리인상 부담을 이겨내지 못하고 하락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전장보다 119.53포인트(0.47%) 하락한 2만5201.20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22포인트(0.40%) 내린 277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09포인트(0.11%) 낮은 7695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 증시는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고 올해 하반기 두 차례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 하며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됐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