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 맞춤형 일자리, 외국계 기업도 발 벗고 나섰다

- 산업부‧KOTRA, 국내 최대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개최
- 지멘스, 한국쓰리엠 등 139개 글로벌 기업서 청년구직자 1000여 명 채용 계획

기사입력 : 2018-06-14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OTRA(코트라) 주관하는 국내 최대의 외국인투자기업 채용행사인 ‘제13회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14일과 15일 양일간 개최된다.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는 외국인 투자기업에게는 기업 인지도를 제고하고 우수인력 확보 계기를 마련하고, 구직자에게는 글로벌 외국계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행사는 인사담당자와의 △현장상담 외에도 △1:1심층면접 △기업설명회 △취업특강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이번 박람회에는 독일 지멘스(Siemens), 미국 한국쓰리엠(3M) 등 포춘 500대 글로벌 기업 22개사를 포함 역대 최대 규모인 139개사가 참가해, 양일간 구직자 1만4000여명과 현장상담을 펼칠 전망이다.

특히 올해 참가기업은 국적과 업종이 다양해서 구직자의 선택이 폭이 넓어졌다.

모기업 소재지 또는 주요투자국 기준으로 유럽 61개사, 북미 35개사, 일본 31개사 등이며,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석유화학 등 제조업이 58개사, 경영컨설팅·엔지니어링 등 서비스업 31개사, 판매유통업 27개사 등이다.

올해 참가기업들은 1034명 신규 인력 채용할 계획으로 밝혔는데, 이는 전년 대비 2배 늘어난 수치이다. 외국계 기업의 높은 수시채용 비중을 감안, 채용박람회를 통한 채용 성사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1:1 심층면접관을 전년대비 2배 확대했다.

KOTRA는 이번 행사에 이어 오는 27일 부산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11월 외국인투자주간행사 연계 채용행사를 연달아 개최해 우리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우리나라에 등록된 외투기업은 약 1만7천개로 국내 전체 법인의 2.7%에 불과하지만 고용의 5.7%를 차지할 뿐 아니라 급여 수준과 복지 제도 등에서 청년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채용박람회 등 외투기업 채용지원 활동을 강화하고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외국인 투자를 중점 유치해, 올해 1만6000여 명의 신규고용 창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