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남편 진화, 처가 방문기…18세 나이 차이 '애교'로 극복

기사입력 : 2018-06-13 0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함소원 남편 진화가 '아내의 맛'에서 처가방문기를 공개했다. 사진=TV조선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배우 함소원(43)의 중국인 남편 진화(25)가 애교넘치는 '연하남'의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정준호-이하정 , 홍혜걸-여에스더,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함소원의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김해를 찾았다. 아침 일찍 일어나 아내를 깨운 그는 단정해 보이기 위해 직접 염색을 하는 등 긴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진화는 '누난 너무 예뻐'를 선곡, 장모님에게 선보일 댄스를 연습해 '누나' 출연진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함소원은 "평소에도 남편이 애교가 많다"라며 "누나가 세 명이 있어서 그런지 여자들이 뭘 원하는지 너무 잘 안다"고 자랑했다.

한편 진화를 만난 함소원의 어머니는 "처음에 딸이 18세 연하와 결혼한다고 했을 때 망측스러웠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하지만 사위의 '특급애교'에 푹 빠진 어머니는 "막내아들이 생긴 기분"이라며 사위 사랑을 드러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