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단 둘이 산책' 김정은 영어실력은? "통역 실수 찾아낼 정도"

기사입력 : 2018-06-12 14: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오찬을 마친 뒤 호텔 정원을 산책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호텔 산책' 장면이 포착되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영어실력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가진 뒤 오찬을 마치고 호텔 안 정원을 산책했다.

통역을 두지 않고 '단 둘이' 산책에 나선 두 정상은 웃음을 머금은 환한 표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유학을 한 경험이 있어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직후 "Mr. President. Nice to meet you.(대통령님 반갑습니다.)"라고 영어로 인사를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두 정상의 만남을 중계한 JTBC뉴스는 "통역이 잘못 전달되면 발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트럼프의 영어가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고 김정은 위원장의 영어실력을 분석했다.

한편 양 정상은 회담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을 앞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