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 대우건설 신임사장 취임… “기획 제안형 투자개발사업 적극 발굴할 것”

기사입력 : 2018-06-11 15: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대우건설 본사 금호아트홀에서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이 차기 성장동력으로 기획 제안형 투자개발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은 11일 오후 2시 대우건설 본사 금호아트홀에서 취임식을 가지고 공식적으로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취임식에서 김 신임 사장은 새 성장동력을 찾고 임직원들과 소통하며 대우건설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신임 사장은 “새로운 변화의 시기에 외부 인사로 사장에 선임된 것에 대해 대내외의 기대와 함께 우려도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도전과 열정의 마음으로 대우건설을 지켜오신 임직원 여러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회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 건설산업이 처한 환경이 그리 밝지 않다”며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금리인상, SOC예산 감축 등으로 인한 국내 시장 침체를 우려했다.

김 신임 사장은 “대우건설이 당면한 현실이 녹록치 않다”며 기업가치가 하락하고 회사의 대외적 명성과 신뢰에 큰 타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 안팎의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고 과거 1등 건설사로 자리매김했던 자랑스러운 대우건설을 재현할 것”이하고 공언했다.

김 신임 사장은 ▲수익성 개선을 통한 재무건전성 확보 ▲유연하고 효율적인 경영시스템 구축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준비 ▲임직원들과의 소통 등을 기치로 내걸었다.

특히 김 신임 사장은 “다가올 미래에는 지금까지 사업방식으로는 더 이상 지속적인 경쟁 우위를 지켜내기 어려울 것”이라며 기획 제안형 투자개발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기존 도급 위주 건설 시장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장에서 고부가각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해야 한다”면서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 사업처럼 기획 제안형 투자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타 산업과 협업을 바탕으로 새 사업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김 신임 사장은 서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한 뒤 현대건설을 거쳐 삼성물산 시빌사업부장을 역임했다. 이후 포스코로 둥지를 옮긴 김 신임 사장은 포스코 글로벌인프라 본부장을 거쳐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지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